공감언론뉴시스

주호영 "정부조직개편안, 국감 중 발표될 수도…정기국회 중 결론"

기사등록 2022/10/04 10:10:50

기사내용 요약

연내 처리 목표…"정기국회 끝나면 정부조직 개편 너무 늦어져"
정부입법 대신 여당 발의안…"사정 있으면 의원 입법 가능"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최영서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정부조직개편안 발표 시기에 대해 "20일이나 국정감사 기간이 있으니까 그 중에 발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정감사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12월 9일까지 정기국회 끝인데 만약에 (그 기간을) 넘어가면 2월 국회로 가게 된다. 그럼 정부조직 개편이 너무 늦어지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가급적 빨리 내고 정기국회 중에 결론 내면 좋겠다"고 했다.

당정은 숙려 기간이 긴 정부입법 대신 여당 발의안으로 연내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원칙적으로 정부 입법이 맞다"면서도 "시간이 많이 걸리고 사정이 있으면 의원 입법으로 할 수 있다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정은 전날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조만간 정부조직개편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여성가족부 폐지, 재외동포청 설립, 우주항공청 신설 등이 개편안으로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보훈 체계 위상 강화를 위해 '국가보훈처'를 '부'로 격상하는 안도 개편 내용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