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2020]안산, 양궁 첫 3관왕 도전 순항…강채영도 8강 진출(종합)

기사등록 2021/07/30 11:01:0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8강전 강채영 오후 2시45분·안산 오후 3시

associate_pic4[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오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16강 일본의 하야카와 렌과의 경기에 출전해 승리 뒤 기뻐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도쿄=뉴시스]박지혁 기자 =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이 8강에 안착하며 순항했다. 맏언니 강채영(25·현대모비스) 역시 8강에 합류해 한국인 결승 대결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을 세트 점수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어렵게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앞서 여자 단체전과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남자부 김제덕(17·경북일고)과 함께 함께 2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김제덕이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하면서 유일한 3관왕 도전자가 됐다.

올림픽 양궁사에서 3관왕은 없었다. 그동안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남녀 각 2종목)만 열렸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3관왕이 가능해졌다.

안산은 1세트에서 세 차례 모두 9점을 쏘며 하야카와에게 27-28로 패했다.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2세트에서 모두 10점을 쏘며 30-27로 승리했고, 3세트도 29-27로 따냈다. 세트 점수 4-2 역전을 만들었다.

피를 말리는 승부가 이어졌다. 4세트를 28-29로 패하면서 다시 4-4 추격을 허용했다.

안산은 위기에서 강했다. 5세트에서 세 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associate_pic4[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강채영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준결승전에 출전해 활을 쏘고 있다. 2021.07.25. myjs@newsis.com
강채영도 16강전에서 야세민 아나고즈(터키)를 세트 점수 6-2(28-27 30-27 25-27 29-27)로 꺾었다.

1세트를 28-27로 따낸 강채영은 2세트(30-27)에서 세 발 모두 10점에 넣으며 세트 점수 4-0으로 승기를 잡았다. 25-27로 3세트를 내줬으나 4세트에서 29-27로 끝냤다.

강채영은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8강전에서 대결한다.

8강에 안착한 안산과 강채영은 대진상 결승에서 만날 수 있다. 강채영은 오후 2시45분, 안산은 오후 3시 8강전을 치른다.

단, 이날 도쿄 대기 상태가 크게 불안정해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것이라는 기상 예보가 있어 오후 토너먼트에서 큰 변수가 될 가능성이 생겼다.

한편, 안산이 이긴 하야카와는 전북 전주 출신으로 한국에서 양궁 선수를 했다. 한국명 엄혜련으로 현대모비스에서 뛰었고, 2009년 일본으로 귀화했다. 언니 하야카와 나미(엄혜랑)도 양궁 선수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