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고민 해결할 AI 스타트업 찾아요"

기사등록 2021/06/17 06: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대스타 해결사 2탄 '인공지능 챔피언십' 12개 과제 공개
우승 스타트업, 사업화 자금·기술특례보증 등 최대 25억원 지원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대스타 해결사 1탄 과제 내용. 2021.06.06(사진=중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대기업이 제시한 과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공모전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2탄, 인공지능(AI) 챔피언십’ 과제를 17일 공개한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은 ‘대기업이 풀지 못한 과제, 스타트업이 해결사로 나선다!’를 주제로 내걸었다. 해결해야 할 과제를 가지고 있는 대기업과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을 이어주는 중기부의 개방형 혁신 정책이다.

인공지능 챔피언십은 지난 7일 공개된 1탄에 이은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의 두 번째 공모전이다. 대기업·선배벤처·공공기관은 과제와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고, 스타트업은 AI 기술을 활용해 과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1탄과 차별화된다.

이번 인공지능 챔피언십은 12개 대기업·선배벤처·공공기관이 출제에 참여해 총 12개의 과제가 도출됐다.

제조 분야에서는 ▲LG AI 연구원이 ‘소음 검사 공정 데이터를 활용하여 부품의 불량 여부를 판정하는 인공지능’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에서 ‘천연고무 가격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찾고 가격을 예측하는 인공지능’을 과제로 제시했다.

의료 분야는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족저압 분석과 체중부하 방사선 사진을 이용한 평발진단 인공지능’을, 영상·이미지 분야에서는 ▲이투스교육 주식회사가 ‘동영상 강의를 내용별로 분절하는 인공지능’ ▲대교가 ‘학습지에 수록된 문항을 디지털로 변환하고 속성별로 분류하는 인공지능’ ▲MBN-KDX한국데이터거래소가 ‘무작위 영상에서 화재 장면만 추출해 알려주는 인공지능’을 각각 출제했다.

소비·생활분야는 ▲CJ CGV가 ‘영화 개봉작의 관람객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이랜드벤처스가 ‘상품의 수요를 예측하고 재고 관리를 최적화하는 인공지능’ ▲맘편한세상이 '무분별한 후기 작성 방지를 위한 후기 평점 예측과 감성 분석 인공지능’을 과제로 제시했다.

공공 서비스 분야는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위성영상을 활용한 수재해 감지 인공지능’ ▲한국전력공사가 ‘이미지를 활용해 전력설비 불량 여부를 판정하는 인공지능’ ▲한국남부발전이 ‘탄소중립 정책 기반 마련을 위한 연료 가격 예측 인공지능’을 각각 과제로 냈다.

공모전에 참가할 스타트업은 케이(K)-스타트업 창업 지원 포털 누리집을 통해 8월13일 16시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공모전은 예선, 본선, 결선 총 3단계로 진행된다.

예선은 제출된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데이터 처리, AI 해결방안 등 혁신성과 기술성을 서면으로 평가한다. 8월말까지 과제별 6개사, 총 72개사 내외를 선정한다. 본선에서는 과제 별 전체 데이터를 공개하고 AI 알고리즘의 정확성과 창의성, 과제 적합성을 대면 발표를 통해 평가한다. 본선은 9월말까지 과제 별 3개사, 총 36개사 내외를 선정한다.

이후 본선을 통과한 스타트업 36개사를 대상으로 결선 개최까지 약 한달 간 AI 알고리즘과 사업화 방안 고도화를 위한 전문가 멘토링을 진행한다. 멘토링에 참여하는 전문가는 산업 현장의 이해를 돕기 위한 과제 출제기관 실무 담당자와 AI 전문가로 구성된다.

결선은 11월 중 공개 피칭 대회로 진행된다. 이 단계에서는 과제 해결을 위해 개발한 알고리즘의 결과물과 사업화 방안을 평가하며 과제 별 우승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중기부는 결선에서 우승한 스타트업에게 사업화 자금(최대 1억원)과 함께 기술특례보증(최대 20억원), 기술개발사업(최대 4억원)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