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G7 둘째 날 '중국 견제' 본격화…일대일로 대안 제시(종합)

기사등록 2021/06/12 17:46:05 최종수정 2021/06/13 00:21: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美 고위 당국자 "질 좋은 선택지 제시해 일대일로 억제"
'신장 강제 노동'도 비판할 듯…"공동의 가치 표현하는 것"

associate_pic4[콘월=AP/뉴시스]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2.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회의 둘째 날인 12일 대중국 견제 행보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백악관은 11일(현지시간) 고위 행정부 당국자 명의로 진행한 익명 브리핑을 통해 "12일 오전 (G7 정상회의) 세션은 중국에 관한 것"이라며 이른바 '세계를 위한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 for the World)'이라는 이름의 글로벌 인프라 이니셔티브가 다뤄지리라고 예고했다.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규모의 이번 계획은 중국의 '일대일로(Belt and Road)'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대안 성격을 띤다. 중국의 세계적인 영향력 부상에 대응해 미국이 G7에 구체적 행동을 제안하는 차원이다.

행정부 당국자는 "미국과 세계의 많은 파트너 국가, 우방국은 중국의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에 오랫동안 회의적이었다"라며 "중국 정부는 투명성이 부족하고 환경과 노동 기준이 빈약하며 많은 나라를 더 나쁘게 만드는 접근법을 보여줬다"라고 날 선 비난을 가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까지 우리는 우리의 가치와 기준, 우리가 일하는 방식을 반영한 긍정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다"라며 "그래서 '세계를 위한 더 나은 재건'을 야망있고 새로운 세계 인프라 이니셔티브로 발표한다"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는 단지 일대일로의 대안 차원만은 아니지만, 더 고품질의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일대일로를 억제할 것"이라며 "우리 공통의 가치를 반영하는 모델에 관해 자신감을 갖고 그 선택지를 제공한다"라고 강조했다.

발표에 따르면 해당 이니셔티브는 오는 2035년까지 개발도상국에 누적 40조 달러(약 4억4660조 원) 규모의 인프라를 제공하는 방안 등을 다룰 것으로 보인다. 40조 달러는 세계은행이 추정한 같은 기간 개도국 인프라 수요로, 이를 충족시킨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회의에서 위구르족 등 소수 민족을 상대로 한 중국 정부의 강제 노동 문제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당국자는 "바이든 대통령은 동료 정상들에게 강제 노동에 관한 구체적인 행동을 압박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당국자는 "이는 미국과 G7이 무엇을 용납할 수 없는지를 명확히 보여주는 우리 공동의 가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장에서의 강제 노동을 지적하고 글로벌 공급망에 강제 노동이 없다는 점을 보장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촉구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적극적인 대중국 견제 행보를 펼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이와 관련,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지난 9일 정의용 우리 외교장관과 통화하며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판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