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성추행 수사 내용 박원순에 통보한 사실 전혀 없다"

기사등록 2020/07/13 17:46: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피해 호소인 비난 2차 가해 중단해달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인의 영정과 위패가 영결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와대의 사전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아울러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한 언론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가 접수된 당일인 8일 청와대에 구두로 이같은 고소 접수 사실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박 시장의 성추행 피해 고소인 측도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김재련(오른쪽)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이같은 주장은 야권에서도 제기됐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성추행 고소 사건)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며 "문제를 은폐한다든지 왜곡하려 하면 훨씬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