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달 탐사선 2주 뒤 깨울 예정…영하 100도 혹한 견딜까

기사등록 2024/02/29 15:54:56

최종수정 2024/02/29 16:27:29

'오디세우스' 달 착륙 6일 만에 휴면 상태 돌입

영하 100도 이하로 떨어지는 '달의 밤' 견뎌야

[AP/뉴시스] 미국 민간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한 인튜이티브머신스(IM)의 오디세우스가 2~3주간 휴면 상태에 돌입한다고 AP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한쪽 다리가 부러져 옆으로 기울어진 오디세우스의 모습. 2024.02.29.
[AP/뉴시스] 미국 민간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한 인튜이티브머신스(IM)의 오디세우스가 2~3주간 휴면 상태에 돌입한다고 AP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한쪽 다리가 부러져 옆으로 기울어진 오디세우스의 모습. 2024.02.29.
[서울=뉴시스] 정혜승 인턴 기자 = 미국 민간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한 '오디세우스'가 휴면 상태에 들어간다. 개발사 인튜이티브머신스(IM)는 2~3주 뒤 오디세우스를 깨울 계획이라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IM은 이날 오디세우스의 다리 6개 중 1개가 부러진 것을 보여주는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오디세우스는 착륙 과정에서 기체의 한쪽 발이 달 표면의 돌출된 부분에 걸려 넘어지면서 측면으로 기울어진 상태가 된 것으로추정된다. 이 때문에 통신과 전력 공급에 문제가 생겼다.

일부 안테나는 본체에 가려졌으며, 나머지 안테나도 지상에 근접해 통신이 불규칙하게 이뤄졌다. 또 상공을 바라보고 있는 일부 태양 전지판만 작동돼 태양광 충전은 어려운 상태였다.

IM 측은 기자회견에서 "오디세우스는 현재 태양광 발전을 계속하고 있지만, 전력 문제로 인해 장기적인 데이터를 보낼 수 없는 때가 올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우리는 오디세우스를 휴면 상태로 전환하고 2~3주 뒤 깨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오디세우스를 다시 깨우는 이유는 태양이 태양 전지판을 다시 비출 때, 오디세우스가 신호를 보낼 수 있는지 테스트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달에서 낮과 밤은 14일 주기로 바뀐다.

팀 크레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오디세우스가 잘 깨어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2주간 지속되는 '달의 밤(lunar night)’에는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배터리와 전자 장치가 견디기 힘들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특히 달 남극의 기온은 '달의 밤’ 동안 영하 100도 이하로 떨어진다.

지난해 9월 달 남극 인근에 착륙한 인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는 '달의 밤’ 동안 휴면 상태에 돌입했으나 깨어나지 못했다.

지난달 일본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했던 달 탐사선 ‘슬림’은 8일의 혹한을 견디고 통신을 재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