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술가 "이승연, 사주에 남편 없다…10명도 먹여 살려"

기사등록 2024/02/29 09:44:22

[서울=뉴시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이승연 부녀가 새해 운세와 사주 풀이를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이승연 부녀가 새해 운세와 사주 풀이를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4.02.2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배우 이승연 부녀의 사주가 공개됐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이승연 부녀가 새해 운세와 사주 풀이를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부녀는 사주를 보러 가기 전 한 카페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이승연이 '길러준 엄마'의 안부를 묻자 아빠는 "엄마는 항상 날 못마땅하게 대한다. 뭘 물어봐도 버럭하고 나한테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이승연은 "엄마가 얼마나 고마운 사람이냐. 엄마가 없었으면 나는 진짜 힘들었을 거다"고 다그쳤다. 그러자 아빠는 "마음을 비우고 상대를 더 존중하고 보듬겠다"며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승연은 "그게 딸이 가장 행복해하는 선물"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부녀는 역술가를 만나 운세와 사주 풀이를 했다. 먼저 역술가는 이승연의 사주에 대해 "웬만한 남자 10명 합친 것보다 에너지가 강하다. 남들에게 기댈 수가 없고 10명을 먹여살려도 문제가 없는 '장군' 기질이다"라고 말했다.

역술가는 부녀의 관계를 "가깝지만 멀어야 한다. 원래는 엄마와 아들 궁합이다"라며 "아버지가 딸에게 감기는 궁합으로, 딸은 이상하게 아버지한테는 약해진다"고 정확하게 짚어내 MC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이승연에게 "사주에는 남편이 없다. 아버지를 보고 남자에 대한 기대심이 사라져서 그런 것일 수도 있다"며 "(아버지와) 연 끊고 살아도 문제가 없는 자식"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승연 아빠의 사주는 '왕성한 수탉'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역술가는 "흥이 많은 연예인 사주 그 자체다. 여난의 상이 있어 여자 때문에 피곤한 일이 많았다"라고 풀어냈다.

평생 직장 생활을 한 기간이 5년 밖에 안되는 이승연 아빠의 직장운에 대해서는 "원래 자유로운 영혼으로 프리랜서 사주다. 요즘 같으면 유명 인플루언서나 연예인이 됐을 사주"라고 예측했다.

그런가 하면, 이승연 아빠와 '길러준 엄마'의 부부 궁합도 소개됐다. 역술가는 "아내 덕분에 생명이 연장됐다. 뜨거운 용암 같은 기운을 눌러주고 고요하게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좋은 파트너다"라고 전했다.

'아내와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는 이승연 아빠의 고민에 대해서는 "아내가 몸이 아파서 받아줄 여력이 없다. 이제는 '우는 소녀'를 달래줘야 한다"라고 조언을 건넸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