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오렌지스퀘어와 업무협약…"日관광객 소비 확대 전략"

기사등록 2024/02/29 09:55:34

[서울=뉴시스] 한국관광공사 와우패스를 이용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국관광공사 와우패스를 이용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2024.02.2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외국인 관광객 대상 선불카드 '와우패스'를 발행하는 오렌지스퀘어와 방한 일본인 대상 소비 지출 확대 및 패턴 분석을 위해 업 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오렌지스퀘어는 국내 최초 결제·환전·교통카드 기능을 결합한 외국인 관광객 대상 선불카드 ‘와우패스’를 출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월 말 기준, 와우패스 누적 발급자 수는 60만명을 돌파했고 전체 이용자 중 약 60%가 일본인으로 온라인에 익숙한 일본의 젊은 층이 중심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와우패스 결제 데이터를 활용해 방한 일본인 관광객의 성·연령별 방문지 및 소비 패턴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주요 타깃인 2030 여성층과 잠재 고객인 남성층에 대해 보다 체계적인 맞춤형 콘텐츠 발굴 및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3월부터는 일본인 재방문객 대상 공동 인센티브 캠페인을 실시하고 이와 연계해 한국을 제일 많이 방문한 ‘방문왕’, 지출액이 가장 많은 ‘쇼핑왕’을 선정하는 등 각종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온라인 홍보 및 도쿄, 오사카 등 일본 주요 대도시에서 개최되는 ‘K-관광 로드쇼’에서도 캠페인 홍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성웅 관광공사 일본팀장은 "와우패스 결제 데이터 분석 결과를 관광업계와 공유하고 이를 통해 방한 관광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는 등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데이터 기반 마케팅 강화를 위해 OTA·통신·카드사 등 다양한 기관과 협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