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운전자 기저질환·투약정보 활용해 교통사고 예방

기사등록 2024/02/29 10:00:00

최종수정 2024/02/29 10:11:29

개인정보위, 도로교통공단을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

"각종 교통사고 데이터와 복지·의료·통신 데이터를 가명정보로 결합"

[서울=뉴시스]송혜리 기자 = #A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고 백내장 증상으로 약물 치료를 받고 있으나 아직 수술을 받지 않은 상황이다. 평소 병원진료와 일상생활을 위해 운전을 하고 있으나 뉴스에서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 기사를 들으면 남의 얘기 같지 않다.

앞으로 과거 교통사고 이력이 있는 고령 운전자의 질병, 질병치료를 위한 진료·투약정보, 교통사고 당시의 날씨·시간·차량 속도 등의 가명정보를 결합·활용해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예측·평가 모델'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맞춤형 교통안전 서비스 제공을 통한 교통사고 감소와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확산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도로교통공단을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결합전문기관은 서로 다른 가명정보를 결합해 데이터를 활용하는 연구자·기업 등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공단은 사고유형별·연령별 교통사고 정보, 교통법규 위반정보, 교통사고 다발지역정보, 교통 보호구역 정보 등 600여종의 교통안전 관련 데이터를 보유·관리하고 있다.

공단은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교통안전 데이터와 복지·의료·통신 등 여러 분야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가명정보로 결합해 도로교통 행정 개선, 고령자 사고 예방 등 국민 교통안전에 관한 연구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공단은 "다른 결합전문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도로교통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양질의 가명정보를 생산하고 과학적 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