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 58층 '동남권 랜드마크'로 조성

기사등록 2024/02/29 06:00:00

최종수정 2024/02/29 06:29:29

물류·상업 융복합한 콤팩트시티

물류연구·교통·주택 등 시설 강화

25년 상반기 착공, 29년 준공 예정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 양재동 도시첨단물류단지가 물류부터 상업 분야까지 다양한 시설을 융복합한 동남권 랜드마크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29일 서초구 양재동 225 일대 '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 개발사업'에 대한 계획을 승인 고시했다고 밝혔다.

도시첨단물류단지는 최첨단 기술의 물류단지와 R&D-비즈니스 업무·판매·숙박·주거 기능이 혼합된 콤팩트시티 조성이 가능토록 2015년 물류시설법 개정과 함께 도입됐다.

이번 계획안의 주요 내용은 도시첨단물류단지 계획(안)을 승인하는 사항으로, 총면적은 8만6002.5㎡이며 지하 8층부터 지상 58층 규모다.

서울시 내 첨단물류·유통·상업·지원시설이 어우러진 R&D-비즈니스 기반의 '스마트&그린 콤팩트시티'를 조성한다.

특히 서울 물류 서비스의 획기적인 향상과 함께 산업성장·친환경·지역 상생 등 다양한 가치 구현을 위한 사업 비전도 제시하도록 했다. 이는 탄소중립 선도, 물류·유통 산업 성장기반 조성, 택배 노동자 근로 여건 현대화 등으로 차세대 물류 거점단지로서 도시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기 위한 취지다.

사업 추진과 함께 교통망 및 접근성 방안도 동시에 마련될 수 있도록 교통대책도 추진된다. 물류단지계획심의위원회의 '조건부' 의견에 따라, 대중교통 접근성 향상 및 외부교통개선대책 분담금 상향, 지상부 주차장 설치 등이 보완 적용돼 포함됐다.

대중교통 접근성 향상을 위해 신분당선 역사신설을 적극 협조해 원인자 부담 원칙에 따라 사업비를 부담(1차분 500억원을 우선 부담)하고, 향후 공신력 있는 전문기관의 검증 결과에 따라 분담률은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 등 교통·물류 시설과 지역주민을 위한 주택·녹지 시설을 갖춰 공공성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공공기여로는 ▲R&D 관련 연구·업무시설 확충 ▲ 소셜믹스를 통한 공공임대주택(45세대) 공급 ▲ 경부간선도로 재구조화 사업비부담 및 신양재IC 상하행선 램프 신설 ▲ 서초구 재활용처리장 현대화 등 지역 기반시설 확충에 5607억 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양재IC 일원은 경부고속도로를 통한 서울의 남부 진입 관문임에도 불구하고 상습교통 정체 및 개발 지연으로 장기간 방치된 지역이었으나, 향후 대규모 유통·물류단지와 R&D 신성장 산업의 유치로 서울시 신규 도심기능과 관광명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는 서초구청의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2025년 상반기 중 착공, 2029년 준공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