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학생 위한 실용금융 교재 개정 발간

기사등록 2024/02/29 06:00:00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뉴시스 DB) 2021.0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뉴시스 DB) 2021.02.05.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금융감독원은 29일 '대학 실용금융 강좌'의 기본서로 활용 중인 '대학생을 위한 실용금융' 개정판(제4판)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2021년 2월(제3판) 발간 때 들어간 저금리 기조의 내용을 금리 인상 기조로 전환된 최근의 금융환경 변화로 수정 반영했다.

또 가상자산 내용을 보강하고 실손보험 개편 등 최근 제도 변경을 반영해 통계를 업데이트했다.

어려운 금융용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매 챕터의 첫 부분에 '핵심 용어 정리' 섹션도 새롭게 만들었다.

아울러 금융 관련 세금, 투자심리, 창업 관련 금융제도 등 현실 활용도가 높은 주제를 추가했다.

대학생들의 금융에 대한 지적호기심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기초적인 금융 이론에 대한 설명도 포함했다.

교재 개정 발간으로 대학생들이 빚투(빚내서 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FOMO(성급히 투자하는 심리) 등 금융의 오남용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현대사회에 필수적인 금융역량을 갖춰 합리적인 선택을 하는 금융소비자로 성장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올해 1학기부터 전국 주요 대학에 개설된 '실용금융 강좌'에서 주교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당 대학에 무료로 배포할 것"이라며 "대학생, 일반인 등 누구나 학습에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감독원 'e-금융교육센터'에 게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