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돌아오라' 최후 통첩 디데이…빅5 "움직임 없어"

기사등록 2024/02/29 05:01:00

최종수정 2024/02/29 06:07:30

내달 복지부 현장점검 결과 나와야

구체적 복귀 인원 확인 가능할 듯

의료계 협의체 준비 대화 물꼬 주목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 시한을 하루 앞둔 28일 서울 한 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정부는 오는 29일까지 전공의들에게 현장으로 복귀하라고 밝힌 상태다. 이 때까지 복귀하면 각종 불이익은 없으나 3월부터는 면허정지 등 행정조치, 사법절차 진행이 이뤄질 수 있다고 예고했다. 2024.02.28.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 시한을 하루 앞둔 28일 서울 한 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정부는 오는 29일까지 전공의들에게 현장으로 복귀하라고 밝힌 상태다. 이 때까지 복귀하면 각종 불이익은 없으나 3월부터는 면허정지 등 행정조치, 사법절차 진행이 이뤄질 수 있다고 예고했다. 2024.02.2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의대증원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강대강 대치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돌아오라고 통보한 마지노선인 29일 전공의들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각 병원에 따르면 '빅5'(서울대·서울아산·서울성모·삼성서울·세브란스) 병원은 전날 기준으로 전공의들의 복귀 움직임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빅5' 병원 A 관계자는 "아직 복귀한 전공의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빅5' 병원 복수의 관계자들은 "전공의들이 임상과별로 나눠져 근무하다 보니 현황 파악이 어렵다"고 했다.

소수의 전공의가 복귀한 일부 '빅5' 병원의 경우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빅5' 병원 관계자는 "개별적인 움직임을 파악하긴 어렵지만 소수인 것 같다"면서 "내달 4일 복지부 현장점검 결과가 나와봐야 구체적인 복귀 인원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전공의들의 복귀 움직임이 있었다. 지난 26일 서울 건국대병원 소속 전공의 12명이 복귀했다. ‘2024년 의대생의 동맹휴학과 전공의 파업에 동의하지 않는 의대생과 전공의들의 모임’ 인스타그램 계정도 개설됐다. 계정 운영자는 "위기에 놓인 환자들을 위해, 집단행동에 휩쓸리고 있는 의대생·전공의를 위해 더 나은 의료를 고민하는 시민들을 위해 활동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대한의사협회(의협) 전·현직 간부를 고발하고 각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등의 자택을 방문해 업무개시명령을 직접 전달하는 등 법적 대응을 본격화했지만, 전공의들의 복귀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권용진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교수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업무개시명령-출국금지-법정최고형-경찰의 감시 이것이 다수의 MZ세대는 강압적이라고 느꼈을 것"이라면서 "정부의 의사소통 방식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공의들의 빈 자리를 메우고 있는 전임의와 교수들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전임의들은 이달 말에서 내달 초 재계약 시기가 도래한다. 전임의들마저 병원을 떠나게 되면 전임의가 상대적으로 많은 '빅5' 병원을 중심으로 남은 의료진의 업무 과부하가 심화되고 진료 차질도 커질 우려가 있다. 교수들의 경우 일부 강경파를 제외하고 의료 현장을 지킨다는 분위기다.

정부와 의료계의 한치의 양보없는 대치가 지속돼 오던 중 의료계가 협의체를 꾸려 정부와 대화에 나서겠다는 움직임을 보여 의정 간 대화에 물꼬가 트일 지 주목된다.

그간 정부와 의료계 간 입장차가 워낙 커 협상에 진척이 없었다. 정부는 의대증원에 있어 타협의 여지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고, 의료계는 의대증원을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맞서왔다. 또 대한의사협회(의협),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가 각각 별도의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움직이면서 일괄 협상이 어렵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전공의들에게 복귀를 요구한 마지노선을 하루 앞두고 의료계 9개 단체(대한개원의협의회·대한기초의학협의회·대한의사협회·대한의학회·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의학교육연수원·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한국의학교육평가원·한국의학교육학회)가 "정부와 대화할 협의체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전날 '의대를 운영하고 계신 대학 총장님께'라는 호소문을 통해 "내달 4일 총장님들의 증원 신청 결과에 따라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대학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고 우리나라 교육계, 의료계의 운명이 결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증원 신청 요청을 자제해 주시기를 의과대학 학생 및 교수와 의료계의 목소리를 담아 간곡히 요청드리며 총장님의 지혜로운 결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보건복지부와 대통령실은 의료계에 "대표성을 갖춰 대화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