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일·가정 양립여건 개선 등 여성경제활동 확대방안 발표"

기사등록 2024/02/13 18:07:51

기재부, 사회이동성 부문 전문가 간담회

[서울=뉴시스] 사진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사진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용윤신 기자 =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일·가정 양립여건 개선 등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상목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역동경제 구현을 위한 '사회이동성 부문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고 사회이동성 개선을 위해 여성·고령자 등의 경제활동참가를 확대하고 청년고용을 개선하는 등 우리 사회의 중산층을 보다 두텁게 강화해 나가기 위한 첫걸음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 사회이동성 약화가 개인의 미래투자 및 근로 유인을 저해해 우리 경제의 역동성과 잠재성장률을 지속 둔화시키는 중요한 원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중산층이 보다 두터워지고 중소기업 성장사다리를 강화하는 역동경제 구현을 위해 사회이동성 개선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최 부총리는 교육·일자리 등 다양한 부문에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참석자들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우리의 세대간 소득 이동성은 평균 이하로 평가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사회의 사회이동성에 대한 믿음이 전반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상황이 경제 활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아울러 교육·일자리 측면에서 사회이동성 제고를 위해서는 교육-일자리 미스매치 완화, 교육격차 해소와 함께, 노동시장 환경 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사회이동성 작업반(TF)' 논의를 통해 교육·일자리 등 세부 분야별로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일자리로의 이동 기회를 확대하는 평생교육·직업훈련 지원 강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안을 모색하고 가시적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과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청년·여성 등과의 간담회, 민간전문가 토론회, 현장방문 등을 통해 사회이동성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지속 수렴하고 사회이동성 TF을 통해 상반기 중 사회이동성 제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