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승인 한달 만에…한국 천주교 사제, 동성 커플 축복

기사등록 2024/02/13 17:48:35

최종수정 2024/02/13 18:02:43

[뮌헨(독일)=AP/뉴시스]지난 2021년 5월9일 독일 뮌헨의 성 베네딕트 성당에서 볼프강 로테 신부가 동성 커플 부부를 축복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는 법에 대해 "불공정하다"고 비판하면서, 신은 모든 자녀들을 있는 그대로 사랑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또 성적 소수자(LGBTQ)들을 교회에서 환영할 것을 가톨릭 주교들에게 촉구했다. 2023.1.25
[뮌헨(독일)=AP/뉴시스]지난 2021년 5월9일 독일 뮌헨의 성 베네딕트 성당에서 볼프강 로테 신부가 동성 커플 부부를 축복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는 법에 대해 "불공정하다"고 비판하면서, 신은 모든 자녀들을 있는 그대로 사랑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또 성적 소수자(LGBTQ)들을 교회에서 환영할 것을 가톨릭 주교들에게 촉구했다. 2023.1.25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한국 천주교 최초로 한국인 동성 커플 축복이 이뤄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성소수자 인권을 위한 비영리단체 '가톨릭 앨라이 아르쿠스'에 따르면 글라렛 선교 수도회 소속 이승복 신부는 지난 1월20일 신년미사 후 여성으로 이뤄진 두 쌍을 위한 축복 기도를 올렸다.

첫 축복을 받은 이들은 가톨릭 여성 성소수자 공동체 알파오메가와 가톨릭 앨라이 아르쿠스 공동대표인 크리스 씨와 배우자 아리 씨, 유연 씨와 윤해 씨다.

크리스 씨와 아리 씨는 한국 국적으로 지난 2013년 캐나다에서 동성혼을 했다. 유연 씨와 윤해 씨는 지난 2018년부터 만남을 이어 왔다.

이 신부는 성소수자 천주교 신자를 위한 사목활동으로 유명한 미국 예수회 소속 제임스 마틴 신부의 동성 커플 축복 기도문을 인용, 두 쌍을 위한 축복 기도를 올렸다.

이 신부는 "성소수자들을 비롯해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사랑받는 자녀"라며 "하느님께서 모든 존재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시며 주님의 축복에서 그 어떤 이도 배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크리스 씨는 "혼인 예식과 달리, 사목적 축복은 여러 번 받을 수 있다"며 "동성 커플들과 사제들이 서로 부담 갖지 않는 선에서 축복을 자주 청하고 줄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가 한국 가톨릭교회에 형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교황청은 선언문 ‘간청하는 믿음-축복의 사목적 의미에 대하여'를 통해 "축복은 모든 이에게 열려 있으며, 그 누구도 이로부터 배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교황은 지난 7일 한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도덕한 기업가에 대한 축복에는 반대하지 않으면서 동성 커플 축복을 반대하는 것은 위선"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