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신임차장에 엄정희씨…前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

기사등록 2024/02/13 16:41:08

[세종=뉴시스] 엄정희 신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엄정희 신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 (사진=뉴시스 DB). [email protected]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엄정희(54) 전(前) 국토교통부(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이 신임 차장에 임명됐다고 13일 밝혔다.

엄 신임 차장은 연세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기술고시 30회로 1995년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약 28년의 근무기간 동안 국토부에서 건축정책관, 대전지방국토관리청장, 종합교통정책관 등 국토·교통·도시건설 분야의 핵심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그는 외교부 터키 주재관, 세종시 건설도시국장 등의 대외, 정책과 실무 경력도 균형감 있게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엄 차장은 평소 차분하고 치밀한 업무처리 스타일이 강점이다. 빈틈없이 업무를 처리한다는 평가와 함께 온화한 인품에 기반한 리더십을 갖춰 직원들에게는 덕장으로 불려왔다.

엄 차장은 "그동안 국토·도시건설 분야 보직을 통해 쌓은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의 안정적인 추진과 도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