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시 출범 10년' 청주…올해 '청주오송역' 시대 만든다

기사등록 2024/02/13 15:39:24

청주시 "오송역→청주오송역은 시대적 과제"

청주시민 78.1% 전국 철도이용객 63.7 "찬성"

이범석 "세종역 신설 빌미 제공 가능성 없다"

[청주=뉴시스] 충북 청주시 오송역.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충북 청주시 오송역. (사진=뉴시스 DB). [email protected]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시가 오송역 개명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시는 13일 "통합시 출범 10주년을 맞아 오송역을 '청주오송역'으로 변경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역명 변경이 청주·청원 통합을 이끈 시민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지역 상생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두차례 주민설명회를 통해 역명 변경의 당위성을 확보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근 오송읍 주민 500여명으로 꾸려진 찬성 단체도 역명 변경론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세종역 신설 빌미 제공 우려'를 일축하며 반대 여론 잠재우기에 나섰다.

그는 최근 월간업무보고회에서 "세종역 신설 같은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은 기본적으로 경제적 타당성과 기술적 타당성을 갖춰야 한다"고 전제한 뒤 "이미 정부 차원에서 두가지 모두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낸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송역에서 세종시가지까지 30~40분 소요되는 문제는 충청권 광역철도 CTX 설치로 해결할 수 있다"며 "오송역을 청주오송역으로 변경하는 것은 세종역 신설과는 하등의 관계가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대부분의 고속철도역에 지자체명 포함 ▲오송과 청주는 하나의 지자체라는 공동체 의식 강화 ▲국가 X축 중심역이자 철도친화도시로서의 청주 이미지 향상 ▲철도 이용객 혼선 방지 등을 이유로 오송역 개명을 추진하고 있다.

2022년 여론조사에서는 청주시민 78.1%와 전국 철도이용객 63.7%가 '청주오송역'으로의 변경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역명을 담은 청주오송역이 청주국제공항, 오창 방사광가속기 등 산업 인프라와 연계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천안~청주 복선전철, 대전~세종~청주 광역급행철도(CTX)가 추진되는 상황에서 전국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역 소재지이자 철도교통 중심도시로서의 이미지 제고도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시 관계자는 "다른 지역의 많은 사람이 아직 오송역이 청주에 있는 것을 모르고 있다"며 "청주오송역으로 개명되면 청주와 오송을 동시에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월 국가철도공단에 역명 변경을 신청한 청주시는 보완자료 제출을 거쳐 올해 상반기 중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의 승인을 따낼 계획이다.

다른 지역에서는 2009년 송정역이 광주송정역으로, 2020년 지제역이 평택지제역으로 각각 변경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