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의료파업 예고에 "국민 생명 인질로…90%가 정원 확대 동의"

기사등록 2024/02/13 09:40:25

최종수정 2024/02/13 09:47:29

"일부 의사단체 집행부 문제 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민심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02.1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민심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02.1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홍세희 최영서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3일 의료계가 의대정원 증원에 반대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하자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인질로 잡은 채 과격한 집단행동을 주장하는 일부 의사단체 집행부의 문제가 크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의대정원 확대 반대가 의사 모두의 뜻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의료인력 부족으로 환자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생겨 사회적 이슈로까지 떠오른 상황이라면 의사단체가 먼저 나서서 의대정원 확대를 요구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그러나 파업을 무기 삼아 번번이 정원 확대 논의를 무산시켜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로부터 의술은 인술이라고 하는데 집단 반발을 주도하는 분에게 의술은 과연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며 "국민 90% 가까이 의대정원 확대에 동의하고 있고, 정치권에서도 이 문제 만큼은 여야의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전공의를 비롯한 의사들은 부디 필수의료, 지방의료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대승적으로 대화하고,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