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14개 시군 '청소년 100원 버스' 달린다

기사등록 2024/02/13 09:25:03

전남 청소년 100원 버스. (사진=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남 청소년 100원 버스. (사진=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 14개 시·군에서 청소년 100원 버스가 운행된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광양과 고흥에 첫 도입된 '청소년 100원 버스'가 5년 만에 14개 시·군으로 확대되면서 전남 지역 대표 청소년 교통복지 정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청소년 100원 버스를 도입한 시·군은 목포, 여수, 순천, 광양, 담양, 고흥, 보성, 화순, 강진, 영암, 무안, 진도, 완도, 신안으로, 이 가운데 완도와 신안은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청소년 100원 버스는 거리에 상관없이 교통카드로 100원만 결제하면 해당 지역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복잡한 절차 없이 학생용 교통카드를 구매해 청소년 할인 등록만 하면 된다.

기록적인 물가 상승으로 서민 경제가 흔들리는 가운데 가계지출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교통비 부담을 확 줄여주며 도민이 피부로 체감하는 대표적 교통복지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순천의 경우 2021년부터 사업을 시행한 이후 998만 명의 청소년이 82억 원의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렸다. 목포에선 2022년 10월 사업 시행 후 320만 명의 청소년이 34억 원의 할인 혜택을 받았다.

청소년 이동권 보장과 교통비 부담 완화로 도민의 높은 호응을 얻으면서 다른 시·도에서도 도입을 추진하는 우수시책으로 손꼽히고 있다.

김병호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청소년 100원 버스가 22개 전체 시·군으로 확대 운영되도록 미시행 중인 시·군의 참여를 적극 독려해 100원의 행복이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