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암 투병' 정미애, 혀 3분의 1 도려내도 다시 노래한 이유

기사등록 2023/12/03 09:14:24

[서울=뉴시스] 정미애. (사진 = TV조선 제공) 2023.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미애. (사진 = TV조선 제공) 2023.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TV조선 '미스트롯' 선(善) 출신이자 '3남1녀'를 둔 다둥이 슈퍼 맘인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시기 심정을 고백한다.

정미애는 3일 오후 7시50분 방송하는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투병 생활을 이겨낼 수 있었던 건 항상 버팀목이 돼주는 남편 덕분"이라고 밝혔다.

2019년 '미스트롯'으로 눈도장을 받은 정미애는 지난 2021년 12월 돌연 활동을 중단했다. 뒤늦게 설암 투병 소식을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미애는 귀와 입의 계속된 통증에 찾은 병원에서 설암 판정을 받아 한동안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다. 당시를 떠올리며 "너무 무섭지만 애가 넷이라 '노래? 내려놓자. (일단 가족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먼저 살다 보면 뭐라도 되겠지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정미애는 8시간의 대수술 끝에 혀의 3분의 1을 도려내야 했다. 혀 절제 때문에 발음은 물론 웃는 것까지 연습해야 했다. 하지만 굳은 의지의 그녀는 포기하지 않고 이후 10개월의 재활과 노력 끝에 다시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

무엇보다 정미애는 "설암 판정 당시 남편이 뭐든 잘될 거라고 옆에서 담담하게 말해준 덕분에, 불안한 마음을 떨쳐버릴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는 탓에 아이들에게 많은 시간을 주지 못한다며 자녀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녀는 동생들을 챙기는 어른스러운 중학생 큰아들의 모습을 보며 "첫째가 어른 못지않다. (제가 아이를) 그렇게 만든 것 같아서… 항상 미안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정미애와 개그우먼 겸 트로트 가수 안소미의 특별한 만남도 이어진다. 엄마였던 두 사람은 '미스트롯' 마미부로 출전 후 4년째 끈끈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