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39.3% "팁 받은 적 있다"…팁 문화는 찬반 양론

기사등록 2023/09/20 09:39:29

최종수정 2023/09/20 09:46:04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은 근무 중 팁을 받아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알바천국이 현재 근무 중인 알바생 1116명을 대상으로 '팁 문화' 관련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9.3%가 이같이 답했다.

팁을 받은 이유로는 '특별히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했기 때문'(48.5%)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단 '딱히 이유를 알 수 없음'(35.1%)도 두 번째로 많았다.

알바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팁 문화 확산에 대한 설문조사는 찬반 양론으로 갈렸다. '긍정적'(55.4%)이라고 답한 알바생은 그 이유로 '근무 중 더 큰 보람과 성취를 느낄 수 있음(51.1%·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부정적'(44.6%) 응답자의 경우 '팁 문화가 아직 우리 정서와 문화에는 적합하지 않다'(65.3%·복수응답)고 답했다.

알바천국이 일반 성인남녀(1152명)를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도 팁 문화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의견이 68.8%로 높게 나타났다.

'부정적' 응답자들은 '자율적인 팁이 아닌 강요당하는 기분으로 부담감을 느낀다'(66.8%·복수응답), '상품 가격에 이미 서비스 비용이 포함됐기 때문에 불합리하다고 느껴서'(60.4%)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