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산·학·관 협력으로 이차전지 인재 양성 '속도'

기사등록 2023/05/23 18:10:41

포스코퓨처엠-포스텍-포항제철공고, MOU

산업계 수요 맞춤 분야별 인력 양성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3일 오전 시청에서 포스코퓨처엠, 포스텍,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와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포항시 제공) 2023.05.23.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3일 오전 시청에서 포스코퓨처엠, 포스텍,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와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포항시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연구개발 전문 인력부터 공정 인력까지 이차전지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본격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포항시는 이날 오전 시청에서 포스코퓨처엠, 포스텍,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와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남일 포항부시장과 김일만 포항시의회 부의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대표이사, 이성열 포항제철공고 교장을 비롯 기업 임직원과 학교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첨단기술 집약의 결정체인 이차전지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역 내 산·학·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산업계 수요에 맞는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마련됐다.

포항시·포스코퓨처엠과 포스텍·포항제철공고는 이날 이차전지 산업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과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포항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학력별·수준별 인력 양성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포스텍은 수준 높은 연구설계를 할 수 있는 석·박사급 핵심 연구 인력을, 제철공고는 현장실무 능력을 갖춘 공정 인력을 각각 양성하기로 했다.

포스텍은 지역 마이스터고인 포항제철공고와 이차전지 분야 영 마이스터 인재 육성을 위해 공정운영·품질관리 등 현장형 실무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함께 생산하는 기업인 포스코퓨처엠은 현재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2만 4000평 규모의 음극재 공장을 가동 중으로 음극재 공장 증설을 위해 5000억 원, 양극재 핵심 원료인 황산니켈 및 전구체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에 1조 2000억 원 등 총 1조 7000억 원을 추가 투자할 계획이다.

영일만산단에도 3조 3000억 원 규모의 양극재 생산공장을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포스코퓨처엠은 앞으로 지역 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키로 했다.

포항은 지난 해 양극재 생산량 15만t으로 국내외 생산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포항은 지역 내 이차전지 기업들의 폭발적 성장과 대규모 투자 등으로 오는 2030년까지 연간 양극재 약 100만t 생산, 매출 70조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2000명 수준인 고용수준이 1만 5000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K-배터리 경쟁력을 높이려면 인력 양성이 필수”라며 “기업에서 요구하는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지역 특화형 인재 양성으로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포항시, 산·학·관 협력으로 이차전지 인재 양성 '속도'

기사등록 2023/05/23 18:10:41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