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尹 발언 논란, 외신서도 보도…대통령실 "바이든·美국회 겨냥 아냐"(종합)

기사등록 2022/09/23 00:50:11

최종수정 2022/09/23 06:29:27

기사내용 요약

블룸버그 "美의원 모욕하는 말 포착돼"…인플레법도 설명
펠로시 방한 당시 의전 논란도 거론…"尹 다시 곤경 빠져"

associate_pic4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2022.09.22. yesphoto@newsis.com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방미 기간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은 외신에도 보도됐다.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전기차 보조금을 포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짧게 만난 후 미국 의원들을 모욕하는 말이 우연히 포착됐다"라며 당시 발언을 자세히 전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나오던 도중 '국회에서 이××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팔려서 어떻게 하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블룸버그는 "두 정상은 이번 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공식 회의를 열기로 일정이 잡혀 있었다"라며 "(하지만) 대신 감염병 퇴치를 위한 자금을 모으는 자선 행사에서 담소를 나눴다"라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윤 대통령 발언은 비공식적이고 검증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전한 뒤 "윤 대통령의 즉흥적 발언은 한국 야당 의원들의 조롱에 직면했다"라고 했다.

블룸버그는 이와 함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방한 당시 제기된 의전 논란, 그리고 북미산 전기차에만 최대 7500달러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관한 설명도 기사에 덧붙였다.

AFP도 윤 대통령 발언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미 낮은 지지율과 씨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핵심 동맹 미국에 대한 폄하 발언이 마이크에 잡힌 뒤 다시금 곤경에 빠졌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AFP 역시 펠로시 의장 방한 당시 의전 논란을 기사에 같이 다뤘다.

한편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 발언 내용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라고 했다.

아울러 '이××들' 부분을 두고는 '우리 국회라는 건가'라는 질문에 "미국 의회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했다. '한국 의회인가'라고 거듭된 질문에는 "예, 미국 의회가 아니니까요"라고 답했다.

김 수석은 "이 사안에 대해 여러 번 검토하고 충분히 말씀드릴 수 있는 확신이 섰다고 생각해서 이 자리에 선 것(설명하는 것)"이라며 "오차가 있을 수는 있겠으나 '바이든'은 적어도 아니다. 그 부분에 대해선 확신을 갖고 말한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