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머스크, 2016년 승무원 성추행 의혹.."합의금 명목 3억 지급"

기사등록 2022/05/21 11:31:06

최종수정 2022/05/21 11:32:48

기사내용 요약

머스크 "전혀 사실 아냐…정치적 공격" 반박
테슬라 주가 6.4% 급락, 600달러 대로 추락

associate_pic4
[워싱턴=AP/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3월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위성회의 및 전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13.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과거 스페이스X 전용 제트기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머스크가 2016년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스페이스X 소속 전용 제트기에서 여자 승무원의 다리를 더듬고 이 승무원에게 성적인 행위를 요구한 의혹이 제기됐다.

피해 승무원은 사건이 발생한 지 2년 후인 2018년 스페이스X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머스크와 스페이스X는 이 승무원에게 합의금 등의 명목으로 25만달러(약 3억2000만원)를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피해 승무원 본인이 아닌, 승무원 친구와의 인터뷰와 진술서 등으로 이러한 의혹을 보도했다. 친구의 진술서는 2018년 피해 승무원 측 법무법인과 스페이스X의 협상 과정에 활용됐다.

진술서에는 당시 추행의 구체적인 정황도 담겼다. 머스크는 전용기를 타고 가던 중 승무원에게 전신 마사지를 부탁했다. 승무원이 마사지를 위해 객실에 도착했을 때 머스크는 하반신만 시트로 가린 상태였다. 마사지 도중 머스크는 성기를 노출하고 피해 승무원을 더듬으면서 "말을 사주겠다"며 성적인 서비스를 요구했다. 이에 승무원은 머스크의 요구를 거절하고 일반 마사지를 마무리했다.

이 친구는 피해 승무원이 머스크의 요구를 거절한 이후 점차 근무에서 배제된 것처럼 느꼈다고 밝혔다.

친구는 피해자의 동의 없이 이런 피해 사실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계약 당사자가 아닌 친구는 비밀유지 의무가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 머스크는 "정치적 목적을 띤 언론플레이다. 내가 성희롱을 하는 경향이 있었다면 30년 간의 경력을 이어가는 동안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을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그는 해당 보도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노출을 봤다는 그 친구에게 묻는다. 알려지지 않은 내 (신체적) 특징을 하나라도, 상처든 문신이든 하나라도 대 보라. 못할 거다. 그런 일은 전혀 없었으니까"라고 말하며 재차 결백을 강조했다.

한편 머스크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며 테슬라 주가는 6% 넘게 추락하며 주당 700달러 대도 무너졌다. 테슬라는 20일 나스닥 시장에서 6.42% 급락한 663.9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가 600달러 대로 주저앉은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