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령…상황실 즉시 가동

기사등록 2024/06/19 15:43:59

최종수정 2024/06/19 15:48:36

취약계층 안부 확인 및 순찰 강화 조치

야외 건설노동자 온열질환 대책 시행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햇빛을 가린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6.19.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햇빛을 가린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6.1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19일 오전 10시 서울 전역에 올여름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이에 서울시는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즉시 가동하고, 자치구 및 유관 기관과 협력해 시민 보호와 취약시설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체감온도가 33℃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이날부터 서울 전역에 오는 21일까지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

시는 폭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상황총괄반, 생활지원반, 에너지복구반, 의료방역반 등으로 구성된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한다.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취약계층 돌봄 활동을 강화한다. 돌봄이 필요한 취약 노인에게 격일로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고 전화 미수신 시 방문해 안전을 확인한다.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에 대한 관리 인력을 확대하고 거리노숙인 상담과 순찰도 강화한다.

야외 작업으로 온열질환에 취약한 건설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도 시행한다. 충분한 휴식시간 보장, 휴게공간 마련, 폭염 저감을 위한 공사장 살수량 증대 등을 권고하고 이행 여부를 점검한다.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는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시민행동요령을 SNS과 안전안내문자를 활용해 안내한다. 서울시 재난안전정보 포털인 '서울안전누리'에서도 폭염을 비롯한 각종 재난 시 시민행동요령과 실시간 재난속보, 기후동행쉼터, 무더위쉼터 등 보호시설 운영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폭염특보 시 도심 열섬화 완화를 위해 지하철 유출지하수를 이용한 '쿨링로드'를 13개소 운영하고, 주요간선도로와 일반도로 1973㎞에 물청소차 189대를 투입해 최고기온 시간대 일 2~3회 물청소를 강화한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강력한 폭염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만큼, 노약자·저소득층·노숙인 등 재난 취약계층이 폭염 피해를 입지 않도록 광범하고 세심한 폭염종합대책 추진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폭염 시 야외활동과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시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서울 전역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령…상황실 즉시 가동

기사등록 2024/06/19 15:43:59 최초수정 2024/06/19 15:48:36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