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대란 해결 못 하면 건보료 납부 거부 시민운동"

기사등록 2024/06/11 15:52:19

최종수정 2024/06/11 17:42:52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경고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실 앞에서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울산대병원·강릉아산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울산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울산의대 비대위)가 총회를 열고 휴진 방식과 기간 등을 논의한다. 울산의대 비대위는 11일 총회에서 집단 휴진에 대한 논의와 함께 무기한 또는 한시적 여부를 두고 논의할 예정이다. 집단 휴진에 대한 최종 결정은 의견 취합 후 설문조사를 거쳐 내려질 계획이다. 2024.06.1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실 앞에서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울산대병원·강릉아산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울산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울산의대 비대위)가 총회를 열고 휴진 방식과 기간 등을 논의한다. 울산의대 비대위는 11일 총회에서 집단 휴진에 대한 논의와 함께 무기한 또는 한시적 여부를 두고 논의할 예정이다. 집단 휴진에 대한 최종 결정은 의견 취합 후 설문조사를 거쳐 내려질 계획이다. 2024.06.11. [email protected]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지역 소비자단체가 의료대란 해결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건강보험료 납부를 거부하는 시민운동을 펼치겠다고 경고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는 11일 호소문을 내고 "의료 소비자인 환자에게 치료는 필수인 만큼 이 사태에 대해 정부와 의료계는 책임지고 해결해 달라"고 밝혔다.
 
센터는 "지난 2월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로 촉발된 의료대란이 어느덧 4개월을 넘어서고 있다"며 "전 국민 의무 가입인 국민건강보험제도에 따라 꼬박꼬박 보험료를 내는 소비자들은 '아프면 안 된다'는 공포심으로 이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대한의사협회가 예고한 대로 집단 휴진이 이뤄지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응급실을 찾은 중증 환자가 오갈 데 없이 방치되는 끔찍한 상황이 현실화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의료 소비자인 국민이 사태를 참고 기다려온 것은 원만한 해결을 기대하며 정부와 의료계에 보낸 신뢰의 표시"라면서 "정부와 의료계는 침묵하고 있는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을 저버리지 말고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
 
센터 관계자는 "정부와 의료계가 극단적인 '강대강'으로 간다면 의료소비자인 국민도 목소리를 내겠다"면서 "집단 휴진이라는 최악의 사태로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한다면 우리도 매달 의무적으로 내는 건강보험료를 거부하는 운동을 펼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의협)은 지난 9일 전국의사대표자회의를 열고 오는 18일 전면 휴진과 총궐기 대회 개최를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의료대란 해결 못 하면 건보료 납부 거부 시민운동"

기사등록 2024/06/11 15:52:19 최초수정 2024/06/11 17:42:5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