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연금개혁' 영수회담 제안…대통령실 "국회 합의 기다릴 것"(종합)

기사등록 2024/05/23 16:21:06

최종수정 2024/05/23 18:28:52

대통령실 "모든 자료 국회로 넘겼다"

이재명 "정부·여당이 결단만 하면 돼"

윤 "22대 국회로 넘겨서 논의 계속"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영수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영수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2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금개혁 논의를 위한 '원포인트' 영수회담을 제안한 데에 대통령실은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3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윤석열 정부는 역대 정부 최초로 연금개혁 논의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국회에 제공했다"면서 "국회의 합의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통령실은 "내부적으로 회의를 할 것"이라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 차례의 영수회담 이후 소통을 이어갈 계기가 마련됐는데도 불쑥 SNS를 통해 또 다시 영수회담을 제안한 점이 당혹스럽다는 것이다.

정부와 여야 모두 연금개혁의 필요성에는 이견이 없다. 다만 내는 돈(보험료율)과 받는 돈(소득대체율)을 놓고 의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보험료율 13%·소득대체율 45%', 국민의힘은 '보험료율 13%·소득대체율 43%'을 주장하면서다.

이견을 해결하는 방식 역시 접근이 다르다.

민주당은 정부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여러 차례 압박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여당이 결단만 하면 28일 본회의에서 연금개혁안이 처리될 수 있다"며 "아울러 이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과 영수 회담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는 말씀도 드린다"고 밝혔다.

반면 정부는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연금특위)를 통해 충분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연금개혁안을) 한 번 만들면 최소 70년을 끌고 가야 하는데 이것을 21대 국회 연금특위에서 실적이나 성과로서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22대 국회로 넘기고, 다만 제 임기 안에는 확정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협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재명, '연금개혁' 영수회담 제안…대통령실 "국회 합의 기다릴 것"(종합)

기사등록 2024/05/23 16:21:06 최초수정 2024/05/23 18:28:5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