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동훈, '일베 프레임'…부끄러운 모르는 후안무치"

기사등록 2024/04/04 18:05:06

최종수정 2024/04/04 18:26:52

"이재명 '일베 출신'이라고 믿을 만큼 이해력 떨어지나"

"국민의힘, 일베 공천 해놓고 야당 대표 일베로 몰아"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미관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수원살리기' 집중유세에서 김현준 수원갑, 홍윤오 수원을, 방문규 수원병, 이수정 수원정, 박재순 수원무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4.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미관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수원살리기' 집중유세에서 김현준 수원갑, 홍윤오 수원을, 방문규 수원병, 이수정 수원정, 박재순 수원무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대표를 '일베(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출신'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아무리 급해도 '일베 프레임'의 막장 정치는 아니다"고 맞받았다.

신현영 중앙선대위 공보본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이재명 대표가 어린 시절 가졌던 오도된 인식에 대한 반성으로 비유한 말을 진짜 '일베 출신'이라고 믿을 만큼 한 위원장의 이해력이 떨어지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개 같이', '뭐같이' 폭언 등 연일 거친 말을 쏟아내는 것을 보니 총선을 일주일도 남겨두지 않은 한 위원장의 초조한 심사가 엿보인다"며 "국민께 정치 초보 여당 대표의 밑바닥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경제와 민생 파탄으로 국민은 신음하는데 대통령은 절절매고 있고, 야당 대표는 거친 막말만 쏟아내고 있으니 정말 처참한 정부여당"이라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더욱이 국민의힘이야말로 지난 공천 과정에서 친일과 독재를 찬양하는 일베들을 공천해놓고 야당 대표를 일베로 모느냐.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의 막장 정치"라고 일갈했다.

그는 "한 위원장의 막장 정치가 더욱 극심해질수록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에 대한 국민의 심판은 더욱 엄중해질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 위원장은 전날 강원 춘천시 집중 유세에서 이 대표가 국민의힘을 '4·3 학살의 후예'라고 한 것을 두고 "이재명 대표는 본인도 인정하다시피 일베 출신"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야말로 제주 역사의 아픔을 이용만 해왔지, 실제로 아픔을 보듬기 위해 행동한 것은 없다"며 "제주도민들이 원하는 것은 4·3과 관련해 직권 재심을 군사법원이 아니라 일반법원까지 확대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그걸 해주지 않았고 제가 법무부 장관이 된 다음에 했다"며 "말로만 4·3을 이용하는 것과 직권 재심을 확대해 실제로 실천하는 것, 어떤 게 역사를 제대로 보는 건가"고 반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