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경남, 경남도·경남신보와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

기사등록 2024/04/04 17:45:02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3일 경남도·경남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와 조청래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이효근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을 포함한 관내 금융기관 대표들이 참석해 총 2160억원 규모의 ‘경상남도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한 특별출연금은 자금난을 겪고 있는 도내 소기업·소상공인 정책자금을 비롯한 정부 및 시군단위 정책자금을 연계해 저금리 자금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NH농협은행 경남본부 조청래 본부장은 “지난해 경남도는 수출 증가율 전국 1위, 고용률 최고치 달성 등 견고한 경제 성장세를 보였고 금년에도 우주항공청 개청, 창원국가산단 50주년 등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내 소상공인이 느끼는 온기는 부족하며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이번 협약은 더욱 뜻깊다”며 “도민이 행복한 경남을 만들기 위해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