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항공이 Areospace?"…우주청 영문지원서, 오타 검수 없이 배포

기사등록 2024/04/04 16:18:00

최종수정 2024/04/04 17:51:18

공식 홈피에 게시된 영문지원서 4개 모두 오타 반복

우주항공청 공식 홈페이지에서 배포 중인 영문지원서.  빨간 사각형 속 우주항공청의 영문 기관명인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KASA)'이 'Korea AreoSpace Administration'이라고 작성돼있다. (사진=우주항공청 지원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우주항공청 공식 홈페이지에서 배포 중인 영문지원서.  빨간 사각형 속 우주항공청의 영문 기관명인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KASA)'이 'Korea AreoSpace Administration'이라고 작성돼있다. (사진=우주항공청 지원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외국인 인재 채용을 위한 우주항공청 영문지원서가 '기관명'부터 오기된 채 배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향후 우리나라의 우주항공 산업을 이끌 우주항공청의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 우수인재도 대거 유치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 무색하게 채용 과정에서부터 기초적인 실수를 자행한 셈이다.

4일 우주항공청 공식 홈페이지에서 배포된 외국인 전형 지원서를 살펴보면 우주항공청의 영문 기관명인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KASA)'이 'Korea AreoSpace Administration'이라고 작성돼 있다. 영문지원서는 총 4개의 파일로 이뤄져 있는데, 4개 모두 똑같이 'AreoSpace'라는 오기를 반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지원자의 학력을 묻는 기재란에 국적을 가리키는 단어인 'Country'가 'Countr'로 쓰여 있다. 바로 아래 기재란에는 'Country'가 올바로 쓰여있어 더 눈에 드러나는 상황이다.

우주항공청은 간부급 공무원과 외국인·복수국적자 등에 대한 상시채용을 추진하기로 했다. 간부급 공무원과 외국인의 후보자 모집을 위한 수요조사가 오는 15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외국인의 경우 임무본부장(1급), 부문장(2급), 임무지원단장(3급), 프로그램장(4급) 등 18개 간부급 공무원 직위와 함께 해당 분야의 선임연구원 및 연구원 직위까지 모두 신청이 가능하다.

우주항공청은 국내외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특별법에 따라 임기제공무원들에게 임용·보수·파견·겸직 등 특례를 적용한다. 특히 보수 부문에서 1급 본부장에게 '대통령'급인 2억5000만원의 연봉을 설정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부문장은 차관급인 1억4000만원, 임무지원단장은 1억2000만~1억4000만원, 프로그램장은 1억1000만~1억3000만원, 5급 선임연구원은 8000만~1억1000만원, 6급 연구원은 7000만~1억원, 7급 연구원은 6000만~9000만원 수준을 기준으로 한다. 우주항공청장이 직무의 난이도, 전직장 연봉수준 등을 고려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보수 기준의 상한을 뛰어넘어 그 이상도 지급할 수 있다.

이처럼 각종 혜택을 통해 인재 유치에 힘을 쏟고 있음에도 기초적인 검수도 하지 않은 채 지원서를 배포하며 체면을 구긴 셈이다. 4일 오후 현재도 우주항공청 홈페이지에는 오타가 포함된 영문지원서가 여전히 게시돼 있다.

이와 관련해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측은 "직원들이 직접 서류를 만드는 과정에서 미처 못 챙긴 오류가 있었다"며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갔던 영문지원서도 오타를 수정한 파일로 업데이트했다. 앞으로 더 신중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우주항공청은 오는 5월27일 정식 개청을 앞두고 있다.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전날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 "과기정통부가 직면한 주요 단기 과제중 하나는 우주항공청 출범"이라며 "현재 우주항공청이 출범 후 국가적 임무로 수행해야 할 후보과제가 약 405개 정도 제안됐다. 이런 사전 준비와 함께 향후 임명될 초대 우주항공청장의 비전과 철학이 묻어나가도록 하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