곗돈 17억원 가로챈 혐의…부산 전직 군수 누나 구속 기소

기사등록 2024/04/04 15:40:48

최종수정 2024/04/04 16:38:51

[부산=뉴시스] 권태완 기자 =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검 동부지청 전경. kwon97@newsis.com
[부산=뉴시스] 권태완 기자 =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검 동부지청 전경.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부산의 한 전직 군수 누나가 곗돈 17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송영인)는 사기 혐의로 A(60대·여)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전직 군수의 누나인 A씨는 2021년부터 최근까지 부산 기장군에서 10개의 낙찰계를 운영하면서 23명으로부터 계불임금 약 17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계원 2명으로부터 약 1억5000만원을 차용금 명목으로 빌린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 A씨는 당시 친동생이 기초자치단체장인 점을 강조하고 부를 과시하면서 피해자들이 낙찰계에 가입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는 계원들 몰래 자신이나 가상인물 명의로 곗돈을 낙찰받았고, 더불어 낙찰받은 곗돈이나 계불입금 등을 자신의 채무 변제 등에 사용해 현재까지 피해 변제도 못하고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A씨는 현재까지도 피해 변제도 못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다수의 선량한 피해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는 민생 침해 범죄에 엄정 대응하고, A씨에게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 수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