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의대증원, 사회적 대화로 풀어야…시도지사 성명 아쉬움"

기사등록 2024/04/04 15:14:02

최종수정 2024/04/04 15:56:52

"전공의에게만 대화 참여 촉구…정부 입장 언급 안 해"

"성명 발표 시기·내용 충분한 사전 협의 없어 유감"

[성남=뉴시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8일 분당서울대병원을 방문해 현장을 살폈다. (사진=경기도 제공) 2024.03.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뉴시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8일 분당서울대병원을 방문해 현장을 살폈다. (사진=경기도 제공) 2024.03.28.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의대정원 확대는 사회적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금 밝혔다.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가 전공의들을 향해 "정부가 내민 손을 잡아달라"고 촉구한 성명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도는 이날 시도지사협의회 성명 관련해 "김 지사는 의대정원 증원과 관련해 이미 여러 차례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도는 "지난달 28일 분당서울대병원을 방문해서도 의대정원 확대는 사회적 대화로 풀어야 하며 중앙정부의 밀어붙이기로는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점, 오래 누적된 구조적 문제인 만큼 정교한 중장기적 계획을 세우고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라고 강조했다.

시도지사협의회가 낸 성명에 대해서는 "성명서는 전공의들에게만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할 뿐 정부의 전향적 입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마지막으로 성명서 발표 시기와 내용에 관한 충분한 사전 협의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도지사협의회는 이날 경기도를 제외한 16개 시·도지사 명의로 공동성명문을 발표했다. 성명문에는 "집단 사직서를 내고 파업 중인 전공의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히고 이틀째 대화의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시간과 장소, 주제에 구애받지 말고 대화하자는 대통령의 호소에 이제는 전공의들이 답해야 할 차례"라는 내용이 담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