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관 전북 행정부지사, 의료체계 일일상황 엄격관리

기사등록 2024/04/04 14:54:16

중증환자 이송에 따른 병원별 수용능력 정보 사전 공유강화

비상진료체계에 따른 도민 진료권 보장 현장관리 강화

[전주=뉴시스]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왼쪽)가 상황관리 회의를 갖고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2024.04.04 (사진= 전북자치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왼쪽)가 상황관리 회의를 갖고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2024.04.04 (사진= 전북자치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의사 집단행동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최병관 신임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가 상황관리 회의를 갖고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최병관 행정부지사는 4일 의사 집단행동과 관련한 상황관리회의에서 ▲전공의 집단사직 상황 종합분석 ▲비상진료 및 운영의료기관 안내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 가동 등 비상대책본부 역할의 전반을 살폈다.

전북자치도는 최병관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비상진료대책반 5개팀 등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해 가동하고 있다.

이날 최병관 부지사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의료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도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환자 발생 및 이송관리, 진료 현황 등에 대해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이송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환자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119상황실 의료상담을 더욱 강화하는 등 빈틈없는 현황공유 및 협업 관리를 주문했다.

현재 전북지역은 수련병원(전북대병원·원광대병원·전주예수병원) 전공의 430명 가운데 87.2%의 전공의가 의료현장을 이탈해 집단행동이 7주 이상 지속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인 전북대병원과 원광대병원의 경우 외래환자는 20%가량 감소했고, 수술환자는 50% 가량 감소하는 등 종합병원 역할이 어느 때보다도 요구되고 있다.

최병관 부지사는 “앞으로도 도와 시군이 공조해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철저히 운영하고, 의료계와 소통을 이어가는 등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