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카를스루에시 부시장·대학생, 대구 수성구 방문

기사등록 2024/04/04 14:49:16

최종수정 2024/04/04 15:08:52

[대구=뉴시스] 독일 카를스루에시 관계자와 학생들이 우호도시인 대구시 수성구를 방문했다. (사진 = 대구시 수성구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독일 카를스루에시 관계자와 학생들이 우호도시인 대구시 수성구를 방문했다. (사진 = 대구시 수성구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독일 카를스루에시 관계자와 학생들이 우호도시인 대구시 수성구를 방문했다.

4일 대구시 수성구에 따르면 독일 카를스루에 알베르트 코이플라인 부시장과 카를스루에 공과대학교(Karlsruhe Institute of Technology; KIT) 학생 12명은 우호도시를 맺은 대구 수성구를 방문했다.

KIT 대학생 기업가 그룹 '파이오니어 거라지'의 스타트업 기업 투어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방문은 카를스루에 부시장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성사됐다.

이들은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DIP), 대경ICT산업협회 기업가 간담회에 참석하고 창업보육센터 대구스케일업허브(DASH) 등을 견학했다.

파이오니어 거라지는 독일 유수 공과 대학교인 KIT에서 스타트업과 기업가 정신을 연구하는 대학생 기업가 모임이다. 이들은 세계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파악하고 경제·문화·사회적 관점으로 시야를 넓히기 위해 매년 스타트업 투어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대구 수성구, 서울, 대전, 부산 등 한국과 일본 주요 도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코이플라인 부시장은 "양 도시는 지난해 체결한 우호 교류 협력 의향서를 통해 깊은 우의를 다져왔다"며 "특히 이번 만남은 다방면의 교류를 가능성을 확인하고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시야를 제공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카를스루에 공과대학교 학생들의 수성구 방문이 스타트업 및 디지털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