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김광표 교수 연구팀 '호라이즌 유럽' 참여한다

기사등록 2024/04/04 14:48:36

질량분석기 활용해 식물서 유래한 세포 밖 소포체 분석

[수원=뉴시스] 경희대 응용화학과 김광표 교수. (사진=경희대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경희대 응용화학과 김광표 교수. (사진=경희대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경희대학교 김광표 교수 연구팀이 호라이즌 유럽이 지원하는 'FarmEVs' 프로젝트에 참여해 질량분석기를 활용해 식물에서 유래한 세포 밖 소포체에 대한 단백체 및 대사체 분석을 담당하게 됐다.

FarmEVs 프로젝트는 식물에서 유래한 세포 밖 소포체를 활용해 농업을 지속 가능하도록 혁신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세포외 소포체 연구, 생체막 모델링, 식물 유전학, 식물 생리학, 바이러스학, 분자배양, 공학 및 농업 분야 전문가가 협력하는 다학제 연구로 진행된다.

프로젝트 주관 연구기관은 이탈리아 나폴리 소재 생명과학 및 생물자원 연구소다.

가브리엘 팍스팔비 박사가 연구 책임자를 맡았으며 경희대를 비롯해 핀란드, 슬로베니아, 멕시코, 이집트 연구기관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호라이즌 유럽은 유럽연합이 회원국 간의 중복투자를 피하고 R&D 혁신을 위해 1984년부터 운영한 프레임워크 프로그램이다. 한국은 2024년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EU-Horizon 준회원국으로 가입했다.

경희대 응용화학과 김광표 교수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연구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지속 가능한 농업과 생명과학의 미래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