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주니어신기록' 빙속 이나현, 와우매니지먼트그룹과 계약

기사등록 2024/04/04 14:22:11

올해 1월 주니어 세계신기록 수립

[서울=뉴시스]빙속 유망주 이나현, 와우매니지먼트그룹과 계약. (사진=와우매니지먼트그룹 제공)
[서울=뉴시스]빙속 유망주 이나현, 와우매니지먼트그룹과 계약. (사진=와우매니지먼트그룹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운 '유망주' 이나현(18·한국체대)이 스포츠마케팅 전문 기업 와우매니지먼트그룹(대표 장상진)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와우매니지먼트그룹은 4일 "이나현이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줄 계획"이라며 "2026 동계올림픽에서 충분한 가능성을 증명하고 2030년 동계올림픽에서는 메달을 기대할 수 있는 선수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나현은 올해 1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5차 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34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2020년 펨커 콕이 보유하고 있던 세계주니어기록(37초45)을 0.11초 앞당겼다.

앞서 한국 선수로는 2007년 이상화(37초81), 2017년 김민선(37초78)이 이 종목 세계주니어기록을 보유한 바 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스케이트화를 신은 이나현은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기대주로 떠올랐다.

이나현은 "스포츠 전문 매니저먼트 회사의 지원을 받을 수 있어서 마음이 든든하다. 세계주니어신기록 수립에 만족하지 않고 차근차근 내가 가야 할 스케줄대로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