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테크 컨퍼런스 개최…"Z세대 인재 유치"

기사등록 2024/04/04 14:32:14

최종수정 2024/04/04 16:12:59

이공계 R&D 인재 300여명 초청

"기술 기반 고객 경험 혁신"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 트윈타워 전경.  (사진=LG) 2023.1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 트윈타워 전경.  (사진=LG) 2023.11.1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LG 계열사 최고경영진 50여명이 'Z세대 인재' 유치를 위해 총출동했다.
 
LG는 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이공계 석·박사 과정 R&D 인재 300여명을 초청해 'LG 테크 컨퍼런스 2024'를 열었다.
 
LG 테크 컨퍼런스는 국내 우수 R&D(연구·개발) 인재 유치를 위해 2012년 첫 선을 보인 행사다.

올해는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최고경영진이 대거 참석했다.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을 비롯해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대표, LG전자,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유플러스, LG AI연구원 등 LG 주요 계열사 CTO(최고기술책임자), CDO(최고디지털책임자), CHO(최고인사책임자) 등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인공지능, 바이오, 클린테크, 모빌리티, 신소재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인 석·박사들에게 LG의 기술 혁신과 비전을 알리는 한편, '연결'을 주제로 인재들과의 소통에 방점을 둔 '기술 교류' 프로그램을 처음 선보였다.

분야별로는 ▲AI(인공지능) 배경훈 LG AI연구원장(전무) ▲빅데이터 이삼수 LG전자 CSO·CDO(부사장) ▲소프트웨어 박인성 LG전자 소프트웨어센터장(전무) ▲스마트팩토리 정대화 LG전자 생산기술원장(사장) ▲재료/소재 이종구 LG화학 CTO(부사장) ▲통신 이상엽 LG유플러스 CTO(전무) ▲네트워킹 세션 김병훈 LG전자 CTO(부사장), 김제영 LG에너지솔루션 CTO(전무)가 각각 발표를 맡았다.
 
LG는 지난해 참석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기술 강의는 기존 20분에서 40분으로 대폭 늘렸다. 또 2~3인을 대상으로 하는 소규모 기술 발표도 확대했다. 기술 발표 강연자는 30~40대 전문가로 구성해 석·박사들과 눈높이 소통이 이뤄지도록 했다.

권봉석 부회장은 "LG는 77년 동안 고객, 기술 그리고 인재를 중시하며 성장하면서 세상을 놀라게 한 크고 작은 기술들을 선보였다"며 "기술을 기반으로 고객 경험을 혁신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LG는 행사장을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로 조성해 눈길을 끌었다. 참석자들은 후드티를 입고 최근 Z세대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포토부스에서 기념 촬영을 했다. 엑사원을 활용한 AI 휴먼과의 대화도 체험했다. LG화학은 LETZero 존을 꾸려,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활용한 자신만의 키링을 만들어 기념품으로 가져갈 수 있게 했다.
 
LG는 대학교 학과방 컨셉으로 구현한 공간 '텍콘과방'에서 참석자들이 LG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쉴 수 있는 장소도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LG의 혁신이 반영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 등 다양한 기술은 물론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도 체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