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평생학습관 열린 공간으로' 2025년 말 완공

기사등록 2024/04/04 13:58:31

건립 기본계획 확정


[하동=뉴시스] 차용현 기자 = 경남 하동군 평생학습관 건립 기본계획이 확정됐다.

4일 하동군에 따르면 평생학습관은 총공사비 약 95억6400만원을 투입해 읍내리 179-3 일원의 4374㎡ 대지 위에 연면적 29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평생학습관은 학습을 위한 강의실, 실습실뿐 아니라 군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북카페와 도서 열람실 등 도서관의 기능을 상당 부분 계획하여 자칫 딱딱할 수 있는 교육 공간을 여러 세대가 어우러질 수 있는 다이내믹한 휴식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2024년 2월 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3월 27일 확정 보고 전 마지막 관계자 업무 협의를 거쳐 지난 3일에 기본계획안이 최종 확정됐다.

이후 5월 지방건설기술심의 신청 및 6월 기술심의 완료, 7월 공사 시행 및 경상남도 계약심사 완료, 8월 시공사 선정 및 착공에 이르기까지 군은 체계적인 절차를 진행 중이며, 2025년 12월 공사를 완료하고 군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하동군은 평생학습관이 준공되면 차별화된 새로운 형태의 열린 문화공간으로 군민에게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방침이다.

하동군 관계자는 “평생학습관 건립은 단순한 건물의 세움을 넘어, 지역사회에 교육적 혁신을 가져오는 중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 평생학습관이 완성되면, 하동군은 지식과 창의력이 흐르는 문화적 허브로 거듭날 것이며, 이는 지역 경제와 사회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