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시청 부지, 청주의 센트럴파크로 만들어야"

기사등록 2024/04/04 13:49:52

[청주=뉴시스] 충북 청주시 신청사 투시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충북 청주시 신청사 투시도.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4일 "청주시청사 건설 부지를 청주의 센트럴파크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 단체는 식목일 성명을 내 "시청 부지가 공원으로 바뀌는 것은 기후위기를 막고, 청주시를 시원하게 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꿀잼도시를 만들고, 청주시의 격을 높이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시청사 부지 인근 카페거리는 특별히 쉴 공간이 없어 커피만 마시고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며 "북문로 카페거리 옆 시청사 부지를 공원으로 만들면 카페거리 이용객들이 유입돼 중앙동 일대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도심 공원은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휴식하는 공간이자 관광객이 찾는 명소이기도 하다"며 "시청사 건설 부지에 공원이 만들어진다면 시민 모두가 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주시 신청사는 2028년 하반기까지 옛 시청사와 청주병원 등 북문로 3가 89-1 일대 2만8572㎡ 터에 건축 연면적 6만3000㎡, 지하 2층~지상 12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