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강진 9명 사망·1050명 부상…전기·수도 공급 회복 중

기사등록 2024/04/04 14:08:38

101명 고립…46명 연락두절

[화롄=AP/뉴시스] 4일(현지시각) 대만 동부 화롄현의 지진 대피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한 아이를 돌보고 있다. 3일 발생한 강진으로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1천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2024.04.04.
[화롄=AP/뉴시스] 4일(현지시각) 대만 동부 화롄현의 지진 대피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한 아이를 돌보고 있다. 3일 발생한 강진으로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1천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2024.04.04.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3일 대만 동부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7.2 강진의 사망자는 9명, 부상자는 1050명을 기록했다.

4일 대만 중앙통신 등은 중앙재난대응센터를 인용해 이날 오전 10시10분(현지시각) 기준 9명이 사망하고 105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또 101명이 고립 상태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며 46명은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다.

고립된 인원과 실종자가 다수 존재해 인명피해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구조당국은 드론을 이용해 주취둥 관광지에 억류돼 있는 관광객들과 징잉호텔에 억류돼 있는 직원들의 모습을 확인했다.

아울러 화롄 지진과 관련해 신고된 재난건수도 지금까지 2471건에 달한다.

당국은 전기와 수도 공급도 지속적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때 37만2947가구의 전기공급이 중단됐지만, 현재 37만2610가구의 전기 공급이 회복돼 화롄에서 전기 공급이 여전히 중단된 가구는 337가구에 달한다. 이밖에 9914가구의 수도공급이 아직 중단된 상태다.

3일 오전 7시58분께 화롄현에서 남동쪽으로 25㎞ 떨어진 해역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5.5㎞로 관측됐다.

[화롄=AP/뉴시스] 천젠런(오른쪽) 대만 행정원장이 4일(현지시각) 대만 동부 화롄현의 지진 피해 현장을 찾아 구조대원을 격려하고 있다. 3일 발생한 강진으로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1천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2024.04.04.
[화롄=AP/뉴시스] 천젠런(오른쪽) 대만 행정원장이 4일(현지시각) 대만 동부 화롄현의 지진 피해 현장을 찾아 구조대원을 격려하고 있다. 3일 발생한 강진으로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1천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2024.04.04.
이번 지진은 1999년 9월21일 2000명 넘는 사망자가 나온 규모 7.6지진 이후 25년 만에 가장 큰 규모다.

대만은 물론 일본 오키나와와 필리핀 해안에도 한때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으나 큰 피해는 없었다.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4일 오전 8시41분 기준 318건의 여진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규모 5 이상의 여진은 18건 포함됐다.

지진 당국은 향후 3, 4일간 규모 6.5에서 7의 큰 여진이 발생한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대만 정부는 지진 피해 지역 재건에 3억 대만달러(약 126억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천젠런 행정원장(총리 격)은 4일 지진 피해 지역을 시찰하고 3억 대만달러를 긴급 투입하고 피해 성금 계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폭스콘이 8000만 대만달러를 기부하는 등 대만 여러 기업들의 기부도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