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삼성전자 '스마트허브단지 조성사업 분양계약' 체결

기사등록 2024/04/04 13:39:33

지난 3일 고창군청에서 열린 고창군과 삼성전자㈜의 '스마트허브단지 조성사업 분양계약식' 심덕섭 군수(오른쪽)와 삼성전자 김동욱 부사장(왼쪽)이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3일 고창군청에서 열린 고창군과 삼성전자㈜의 '스마트허브단지 조성사업 분양계약식' 심덕섭 군수(오른쪽)와 삼성전자 김동욱 부사장(왼쪽)이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고창군과 삼성전자㈜가 삼성전자의 호남권 물류거점을 확보를 위한 '스마트허브단지 조성사업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3일 고창군청에서는 심덕섭 군수와 임정호 군의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김동욱 부사장 및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분양계약 체결식이 열렸다.

경기 수원에 본사를 둔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전자제품을 제조하는 국내 초일류기업으로, 이번 분양계약에 따라 납부지역의 원활한 물류·유통을 위한 교두보 조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고창신활력산업단지 내 축구장 25개 규모인 18만1625㎡의 부지를 매입, 내년 착공 후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자동화 기술이 접목된 첨단 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총 3000억원의 내외의 투자를 이뤄질 전망이며 고창에서는 500여명의 직간접 고용창출은 물론 공사 중 건설·기계장비 등 관내 기업 및 인력의 우선 활용·채용이 기대된다.

고창군과 전북특별자치도 역시 발 빠르게 고창신활력산업단지 계획변경 협의에 착수해 유치업종 변경 등 지난달  산업단지계획 변경 승인을 완료했다.

이전 물류의 기능은 조달, 배송 등 단순 기능이었지만 기업의 경쟁우위 원천이라는 전략적 개념으로 바뀌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중요한 산업으로 자리잡았다.

심덕섭 군수는 "삼성전자와 고창군의 대규모 분양계약 체결은 고창군을 비롯한 전북특별자치도 전체 산업구조의 판을 바꿀 일대 사건"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공격적인 기업유치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