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진출 관심높은 중견기업들…"양국 협력 강화해야"

기사등록 2024/04/04 13:27:27

중견련, '중견기업 인도 투자·진출 세미나' 개최

"한국·인도 특별 전략적 파트너…협력 강화해야"

[서울=뉴시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중견기업 인도 투자·진출 세미나 개최.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중견기업 인도 투자·진출 세미나 개최.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정 기자 = 중견기업의 성공적인 인도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양국의 경제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는 4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중견기업 인도 투자·진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주한인도대사관, 주한인도상공회의소가 공동 개최했다.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대사, 라메시 비스와나트 아이어르 주한인도상공회의소 회장과 중견기업 임직원 3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2022년 중견기업 기본통계에 따르면 인도는 미국, 베트남, 유럽에 이어 중견기업에서 신규 진출을 우선 희망하는 나라로 꼽힌 바 있다. 높은 경제성장률과 막대한 구매력 등 새로운 시장으로서 중견기업의 관심이 높다는 설명이다.

주한인도대사관과 주한인도상공회의소, 인도전기전자제조협회는 인도 투자 환경과 자동차, 전기·전자 제조 산업 현황을 소개하고, 관련 업종 투자 기업에 대한 지원 내용을 공유했다.

주한인도대사관 관계자는 "한국 수출 중견기업 중 267개 사가 인도에 수출하고 있고, 139개 사의 중견기업이 인도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며 "2030년까지 자동차 시장 3000억 달러, 전기차 시장 206억 달러 규모의 성장을 목표로 세운 만큼 관련 분야는 물론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한국 중견기업의 인도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형 크래프톤 수석프로듀서는 인도에서 국민게임으로 자리매김한 배틀그라운드의 인도 시장 진출 과정을 설명했다.

김 수석프로듀서는 "인도의 인구 구조에서 주를 이루는 젊은 층이 차지하는 게임 시장의 높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다른 국가들과의 차별화된 전략으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최대한의 선점 효과를 확보하는데 주력했다"며 "특히 인도 역사상 최초로 이루어진 e스포츠 TV 생중계는 핵심 유저층의 관심을 크게 높인 유효한 전략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국의 경제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대사는 "인도와 한국은 특별 전략적 파트너로서 정치, 교육, 문화 분야는 물론 신규 사업 발굴 등 경제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인도 정부의 대대적인 규제 혁신과 산업 성장 행보에 발맞춰 한국 중견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경제적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수교 51주년을 맞은 올해 3월 개최된 한-인도 외교장관 공동위에서 양국의 관계가 인도-태평양 지역 특별 전략적 파트너로 자리 잡은 만큼 중견기업의 성공적인 현지 진출을 기반으로 양국 간의 호혜적인 협력 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