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단체 "환자 앞세워 대립하나"…조규홍 장관 "대단히 송구"(종합)

기사등록 2024/04/04 13:19:17

"현 상황 무겁게 받아들여…불편 해소 방안 모색"

"환자·가족 고통 커지지 않게 의료계와 대화 최선"

환자들 "환자 앞세운 정부·의료계 대립은 부적절"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 소재 회의장에서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한국중증질환연합회 등 환자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04.0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 소재 회의장에서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한국중증질환연합회 등 환자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환자단체들과 만나 환자와 그 가족이 겪고 있는 불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조 장관은 4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한 회의장에서 환자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현장 혼란이 계속됨에 따라 중증·응급 환자, 가족들께서 겪는 불편과 불안이 지속돼 대단히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비상진료체계를 보완하고 실제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와 가족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또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에 대한 환자단체 의견도 수렴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중증질환연합회 등이 참석했다.

조 장관은 "정부는 환자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진료체계를 운영하고 있지만 중증·응급환자들의 불편과 이러한 상황을 계속 지켜봐야 하는 환자 가족들의 불안감이 더 커지고 있는 현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4일) 이 자리는 환자단체 대표들을 모시고 현 비상진료체계에서 환자분들과 가족분들이 겪는 어려움을 듣고 조금이라도 의료 이용 불편을 해소할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은영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이사는 "정부와 의료계의 환자를 앞세운 대립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는 환자가 최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의사는 당연히 환자 곁에서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학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장은 "환자의 불안과 피해를 가중하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하며, 시기적절한 치료를 놓치면 평생을 고통 속에 살아갈 수밖에 없게 되는 환자들의 삶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최선의 조치를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성주 한국중증질환연합회 대표는 "의료대란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정부와 의료계는 원론적인 주장보다는 조속한 합의를 하길 바라며, 필요한 경우 정부, 의료계, 중증환자단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비상진료체계를 통해 상급종합병원을 중증·응급 진료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전공의에 이어 최근 의대 교수들도 단축 근무를 하는 등 진료 공백이 발생할 우려가 생기자 군의관, 공중보건의사, 시니어 의사, 진료지원 간호사, 시니어 의사 등 가용 인력을 총 동원하고 있다.

또 전문 질환 등을 고려해 진료협력병원 168개소를 지정하고 암 진료 실적 등을 고려해 47개소를 암 진료협력병원으로 운영하고 있다. 전병왕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오전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서 "암 수술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병원들로 충분히 역량이 있다"며 "암 협력병원은 앞으로 70개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립암센터 내에 암환자 상담 콜센터를 운영하며 응급의료포털과 대한암협회를 통한 암 진료 정보 안내도 확대하고 있다.

조 장관은 "비상진료체계가 실제 환자와 가족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기에는 많이 부족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더 면밀히 점검하고 현장에서 필요한 조치를 즉각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 "환자와 가족의 고통이 커지지 않게 의료계와의 대화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