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과원, 조업 정보 제공 서비스에 AI 기술 접목 나선다

기사등록 2024/04/04 12:27:33

[부산=뉴시스] AI 기술 어업 현장 적용을 위한 민·관·학 워크숍 c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수과원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AI 기술 어업 현장 적용을 위한 민·관·학 워크숍 c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수과원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은 최근 수과원 동해수산연구소 독도수산연구센터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의 어업 현장 적용을 위해 민·관·학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독도수산연구센터는 올해부터 혁신적인 AI 기반 수중영상 분석 기술을 개발 중이며, AI 기술의 현장 적용 가능성을 탐색하고 민·관·학 협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워크숍을 마련했다.

워크숍 참석자들은 AI 기반 수중영상 분석 기술의 최신 동향, 수산자원 관리 적용 사례, 그리고 현장 적용을 위한 기술·정책적 장애물 극복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독도 해역은 타 해역에 비해 인간 활동의 영향을 적게 받은 청정해역으로, 수중영상이 깨끗하고 선명하여 AI 기술 개발에 특히 적합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센터 관계자는 "2006년부터 독도 연안의 수산자원 모니터링을 위해 잠수조사를 수행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촬영한 총 80시간 분량의 440개 독도 수중영상 등 데이터를 축적해 왔다"며 "축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중영상 속 어종을 식별하고 개체수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딥러닝 알고리즘과 컴퓨터 비전 기술을 결합한 고도화된 AI 분석 기술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I 기반 수중 영상 분석 기술이 개발되면 이를 활용한 맞춤형 실시간 조업 어장 모니터링을 통해 최적의 조업 정보를 어업인에게 제공해, 어업활동의 경제적 효율성을 증가시키는 등 조업 여건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용석 수과원장은 "어업 현장에 AI 기술을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어업인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실제 적용 사례를 늘려갈 계획"이라며 "이번 기술 개발이 미래 어업의 지속 가능성을 보장하고, 국내 어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