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준혁, '스와핑' 얘기…머릿속에 그것만 차 있는 사람"

기사등록 2024/04/04 12:21:13

"제 입 더러워져…어린이들 뭘 보고 배우겠나"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사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동대문살리기’ 지원유세에서 김영우 동대문구갑, 김경진 동대문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4.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사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동대문살리기’ 지원유세에서 김영우 동대문구갑, 김경진 동대문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최서진 하지현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를 향해 "무슨 '스와핑' 같은 말을 했다"며 "머릿속에 그것만 차 있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사거리 지원유세에서 "김준혁이란 분이 또 이상한 말 한 게 나왔다"며 "제 입이 더러워지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 후보가 '스와핑'을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그런 사람들이 대한민국을 이끌게 놔두실 건가"라며 "어린아이들이 뭘 보고 배우겠나. 그렇게 살아도 출세한다는 거 보여줄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런 거 안 된다. 그런 사람 우리 공동체에서 성공할 수 없다는 확실한 답을 여러분이 보여달라"며 "저희는 여러분의 지적에 따르는 사람들"이라고 호소했다.

양문석 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도 "어디 멀쩡한 사람 사기꾼으로 욕하냐고 모냐고 우리를 가르치고 욕하려 든다"며 "우리가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고 우리 아이들은 절대 그 사람들처럼 살지 않을 거라는 거 보여주자"고 전했다.

또 "여러분. 여러가지 여론조사 결과? 그거 총선에서 맞는 경우 잘 없었다"며 "왜냐하면 지금부터 깜깜이 기간 중에 여러 변화가 생기고 지금부터 국민들이 마음을 정하시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 지금 이기는 것도 있고 지는 것도 있다. 그거 쳐다보지 마시라"며 "그냥 투표자 나가시면 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앞서 서울 중랑구 우림시장 지원유세에서도 "한병도라는 민주당 선거 관련자가 이렇게 말했다. 경기도 판세에 별다른 영향이 없더라"며 "그러니까 김준혁이든 양문석이든 밀어붙인다는 이야기"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서울의소리' 유튜브에 따르면 김준혁 후보는 '유용화의 뉴스 코멘터리'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를 비하면서 "연산 시절에 '스와핑'이 그렇게 많이 있었다"며 "고위 관료 부부들을 갖다가 불러갖고 자기가 보는 앞에서 스와핑을 시키고 자기 남편 승진시키려고 궁에 남아서 계속해서 연산과 성적 관계를 맺는 고관대작 부인들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