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 기반 검색 '유료화' 검토 중" FT

기사등록 2024/04/04 12:39:45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에 옵션 추가 검토 중

"출시 여부·시기는 아직"…기존 검색은 무료

[뉴욕=AP/뉴시스] 구글이 인공지능(AI) 기반 검색 기능을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기존 검색 기능은 그대로 무료로 운영된다. 자료 사진은 구글 이미지를 검색하자 로고들이 출력된 모습. 2024.04.04.
[뉴욕=AP/뉴시스] 구글이 인공지능(AI) 기반 검색 기능을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기존 검색 기능은 그대로 무료로 운영된다. 자료 사진은 구글 이미지를 검색하자 로고들이 출력된 모습. 2024.04.04.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구글이 인공지능(AI) 기반 검색 기능을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FT는 소식통 3명을 인용해 구글이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에 특정 AI 기반 검색 기능을 추가하는 등의 옵션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구글은 이미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를 통해 지메일과 구글독스에서 새로운 제미나이 AI 어시스턴트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구글의 핵심 부문인 검색 서비스를 유료화하는 첫 사례가 된다. 검색 부문 수익 모델의 대대적인 재편이 이뤄지는 것이다.

다만 소식통은 "엔지니어들이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지만 출시 여부와 시기에 대한 경영진의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의 검색 엔진은 무료로 유지하며, 검색 결과와 함께 광고도 계속 표시한다.

구글은 지난해 검색 엔진 광고 부문에서 전체 매출의 절반이 넘는 1750억 달러(약 236조원)를 벌었다.

구글은 2022년 11월 오픈AI의 챗GPT 출시 이후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해 5월 AI 기반 검색 서비스 시험을 시작했다. 그러나 '생성형AI 검색' 기능 추가 작업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FT는 "'AI 기반 스냅샷'을 포함한 이런 종류의 검색 결과는 생성형 AI가 훨씬더 많은 컴퓨팅 리소스를 소비하기 때문에 비용이 더 많이 든다"고 지적했다.

오픈AI와 광범위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는 1년여 전 빙(Bing) 검색 엔진에 향상된 GPT 기반 검색과 현재 코파일럿이라고 불리는 챗봇을 출시했다. 하지만 AI 기능은 구글에 크게 뒤쳐져 있는 빙의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데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FT는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