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서 40대 근로자 기계 끼임사

기사등록 2024/04/04 11:46:55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인천의 한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에서 40대 근로자가 기계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 경찰과 고용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일 인천경찰청 형사기동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40분께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에서 근로자 A(40대)씨가 기계에 끼였다.

A씨는 당시 혼자 부품 생산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던 중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또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사업장인 해당 공장에 대해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항이 없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