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녹, 국민 6대 독자 등극 "장가 못간 거 다 알아"

기사등록 2024/04/04 11:51:03

[서울=뉴시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물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미국 출신 트로트 가수 마리아와 만난 에녹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물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미국 출신 트로트 가수 마리아와 만난 에녹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뮤지컬 배우 겸 트로트 가수 에녹이 시장 상인들의 결혼 독촉에 씁쓸함을 드러냈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물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미국 출신 트로트 가수 마리아와 만난 에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에녹은 5월 미국 투어를 앞두고 마리아를 만나 1대 1 영어 수업을 했다. 에녹은 마리아에게 미국 팬들을 사로잡을 플러팅 멘트를 물었다. 마리아는 "미국에선 '천국에서 떨어졌을 때 아프지 않았냐, 너무 천사같이 예쁘니까' 이런 멘트가 있다"며 영어식 플러팅 멘트를 알려줬다.

에녹은 마리아가 알려준 플러팅 멘트를 곧바로 따라 했다. 그러나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영상을 확인한 에녹은 "도망가고 싶다"며 쑥스러워했다. 에녹은 실전 영어를 위해 광장시장으로 향했다. 마리아는 "에녹 씨의 점성술을 한 번 보고 싶었다. 왜냐하면 '신랑수업'에 나오는데 어떤 결혼을 하는지 궁금했다"고 밝혔다. 별자리 운세를 확인한 뒤 "결혼 못 하는 건 아닌 것 같다. 예쁜 사람이랑 결혼하는 사주다. 연애를 하면 돈이 들어올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광장시장을 구경하던 에녹은 시장 상인이 "6대 독자"라고 하자 "쉿"이라며 당황했다. 이에 마리아는 6대 독자 뜻을 물었다. 설명을 들은 뒤 마리아는 "여기서 끊기면 안 되는데"라고 말해 에녹을 더욱 당황케 했다.

광장시장을 구경하던 중에도 시민들의 결혼 언급은 계속됐다. 지나가던 시민들은 에녹에게 "빨리 (아이) 낳아야지"라고 말했다. 에녹은 "전 국민이 다 아시네요? 장가 아직 못 간 거를"이라며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