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팔복동 철길, 26일부터 3주간 시민에 일부 개방"

기사등록 2024/04/04 11:21:00

630m 구간 대상…금요일, 주말 및 공휴일에만 이용 가능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팔복동 철길.(사진=전주시 제공)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팔복동 철길.(사진=전주시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해마다 봄이 되면 새하얀 이팝나무꽃이 아름답게 흩날리는 전북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 내 철길이 개화 시기에 맞춰 시민과 관광객에게 일부 개방된다.

전주시와 한국철도공사 전북본부는 4일 시청 3층 회의실에서 우범기 시장과 윤재훈 본부장 등 두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두 기관은 앞으로 전주가 가진 다양한 관광자원을 활용해 철도관광상품을 개발함으로써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활기를 잃어가는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팔복동 팔복예술공장 주변 북전주선 산업철도 약 630m 구간이 개방된다.

개방 시기는 오는 26일부터 5월12일까지 3주간으로, 매주 금요일은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구체적으로 시는 ▲이팝나무 개화 시기 철길 개방 기간 행사 운영과 안전관리 ▲철도 관광상품 판매 홍보 지원 ▲지역관광자원 연계 철도관광상품 개발 및 운영 지원 등에 나설 계획이다.

철도공사 전북본부는 ▲철길 개방에 따른 행정적 지원 ▲철도 관광상품 및 전주 문화관광 연계 상품 개발 및 운영 ▲철도 관광상품 온오프라인 홍보 강화 등을 맡기로 했다.
 
시는 개방 시기 시민과 관광객에게 이팝나무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5일 동안 플리마켓과 먹거리 장터를 운영하고, 오는 5월5일 어린이날에는 소규모 공연도 추진할 계획이다.

우 시장은 "그동안 시민과 관광객이 이팝나무와 어우러진 철길 경관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철저한 안전관리 대책 수립과 관리를 조건으로 한국철도공사 전북본부를 꾸준히 설득해 왔다"면서 "팔복동 철길 일대를 이팝나무 개화 시기를 맞아 더 많은 관광객과 시민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장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