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참전 호국영웅, 74년 만에 고향 제주서 영면

기사등록 2024/04/04 11:03:33

고 강윤식 일등중사 안장식 거행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68회 현충일인 6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국립 제주호국원을 찾은 유가족들이 참배 후 생각에 잠겨있다. 2023.06.06.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68회 현충일인 6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국립 제주호국원을 찾은 유가족들이 참배 후 생각에 잠겨있다. 2023.06.0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국방부는 4일 오전 국립제주호국원에서 고 강윤식 일등중사의 안장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장식에는 이근원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장 주관으로 유가족, 군 주요 인사,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 제주 보훈청장과 보훈단체 등이 참석했다.

안장식은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전사자의 고향인 제주도에서 최고의 예를 갖춰 마련됐다. 국기·고인에 대한 경례, 경과보고, 추모사, 종교의식, 헌화·분향, 영현 봉송, 하관 및 허토, 조총 및 묵념 순으로 진행됐다. 

고인은 1950년 10월경 '영남지구 공비토벌’에 참전하며 북한군을 소탕했다. 인제지구 전투에서 중공군과 맞서 싸우다가 1951년 4월 27일, 27세의 나이로 전사했다.

2012년 4월, 국유단과 육군 제12보병사단 장병들은 강원도 인제군 박달고지 능선에서 고인의 유해를 발굴했다. 이후 2021년 고인의 증손자 강성문 씨가 군에 입대, 유해발굴 사업을 알게 돼 유가족이 DNA 시료 채취에 동참했다. 이를 통해 고인과의 가족 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안장식에 참석한 고인의 손자 강철진 씨는 "아버지께서는 해군 부사관으로서 월남전에 참전하셨고, 평생을 할아버지의 유해를 기다리며 보내셨다"며 "비록 아버지께서는 눈을 감으셨지만, 할아버지의 유해를 찾아서 고향 제주에 명예롭게 모실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