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고용부와 임금체불 방지·안전문화 확산 협약

기사등록 2024/04/04 16:21:25

업무협약식 개최…전 현장 노무비 구분 지급 제도 확대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포스코이앤씨는 4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건설근로자 임금체불 방지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이앤씨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임금체불 예방을 위해 공공기관 발주 현장에만 한정해 운영했던 노무비 구분 지급 의무화 제도를 모든 현장에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또 건설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위험성 평가 등 협력업체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을 지원하기로 협의했다.

포스코이앤씨 전중선 사장은 "협력사의 안전경영 체계 정착을 위한 다양한 지원과 임금체불에 대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며, "협력사와의 공생 가치를 창출하여 강건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민길수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은 "모든 현장에 노무비 구분 지급 확대가 의미 있는 시발점이 돼 다른 건설사 시공 현장에도 확대되길 바란다"며 "금번 협약이 건설업 임금체불 방지와 산업안전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이앤씨는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출범한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에서 '스마트안전' 분야 위원장을 맡으면서 건설업계에 도입할 스마트 안전 기술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있다.

또 찾아가는 위험성 평가 교육, 안전 문화 캠페인 등 민관 합동의 다각적 활동을 전개하는 등 안전 문화 확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